기술의 변화를 더 가까이, 더 깊게 경험한, ‘SIMTOS 2024’ 폐막

2024-04-15

기술의 변화를 더 가까이, 더 깊게 경험한, ‘SIMTOS 2024’ 폐막


  •  5일간 10만여 참관객 방문, 생산제조의 최신 기술과 미래 가치 공유
  •  대만, 베트남, 브라질, 미국, 스페인, 인도 등 66개국 바이어 대거 방한

□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(회장 계명재)가 주최한 제20회 서울국제생산제조기술전(Seoul International Manufacturing Technology Show, 이하 SIMTOS 2024)이 모든 일정을 마무리하고 지난 5일 폐막했다. 


 ㅇ SIMTOS 2024는 4월 1일, 35개국에서 1,300개 업체가 참가한 가운데 역대 최대규모인 6,170 부스로 개막했다. 5일간 SIMTOS 2024를 찾는 참관객은 10만여 명에 달했으며 이 중 5천여 명은 해외 바이어로 확인되면서, SIMTOS는 다시 한번 국내 최대이자 글로벌 생산제조기술 전시회임을 입증했다. 


 □ SIMTOS 2024의 가장 큰 성과는 ‘대한민국 최고의 비즈니스 플랫폼’으로서 참관객과 참가업체의 새로운 비즈니스 발굴에 앞장섰다는 점이다.


 ㅇ 생산제조기술별 5개 전문관과 로봇 및 디지털제조기술 특별전 참가업체들은 자동화를 넘어 지능화·디지털화에 대응할 장비와 제품을 선보였으며, 기술력을 알리기 위한 전시보다는 솔루션 역량을 중심으로 한 홍보마케팅을 폈다. 


 ㅇ 특히 특별전(M.A.D.E. in SIMTOS) 내에서 운영된 ‘AI Factory’, ‘CNC 시스템’, ‘로봇-장비’ 등 3개 테마관은 생산제조 현장으로 더 깊숙이 들어온 산업 디지털전환에 대응할 최신 솔루션을 확인할 기회가 되었다.


 ㅇ 또한, SIMTOS 2024는 코로나19로 소원했던 해외바이어들이 66개 국가에서 대거 방한하면서, 가공장비 및 생산제조업계의 해외 판로개척에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. 올해는 대만, 미국, 베트남, 브라질, 러시아, 스페인, 인도, 인도네시아, 중국 등 한국 시장에 관심이 높은 다양한 국가의 바이어가 방한했다.


 ㅇ 이와 함께 디지털제조 기술의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인사이트를 제공한 ‘글로벌 디지털제조혁신 컨퍼런스’는 12개 주제에서 58개의 전문가 강연이 발표되면서, 2,050명의 참관객에게 ‘자율제조로의 대전환’을 위한 방향성을 공유했다. 


□ SIMTOS 전시사무국인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는 “SIMTOS는 장기화된 제조업 불황에도 희망의 신호를 만들어 내고,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의 기회를 만드는 연결고리”라고 말하며, “SIMTOS를 통해 더 많은 기업이 경쟁력을 키울 수 있도록 2026년에는 행사 규모를 확대하고, 생산제조를 넘어 국가 산업경쟁력 제고에 기여하는 전시회로 자리매김할 예정”이라고 밝혔다.